국제전기차엑스포, 대한자동차경주협회와 국내 전기차 및 모터스포츠 산업 발전 MOU 체결

[EV NEWS = 남태화 기자] 사단법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가 사단법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회장 손관수)와 국내 전기자동차 산업 및 모터스포츠 산업 발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두 단체는 6일 서울에 있는 대한자동차경주협회에서 업무협약을 체결, 상호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함께 전개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에서 양 단체는 국내 전기자동차 산업 발전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의 성공적 개최 및 모터스포츠 발전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사업을 추진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양 단체는 전기 자동차를 통한 모터스포츠 프로그램 개발에 공동 노력을 집중하는 한편 관련 사업에 대한 지원과 협력, 홍보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1996년 설립된 후 대한민국이 아시아 최대 모터스포츠 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국제자동차연맹(FIA)이 1개 국가 당 부여하는 ASN(Authority Sporting National) 권한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기구로 국내 자동차 경주 인증, 경주용 자동차 기술 인증, 선수 및 오피셜(심판원) 라이선스 발급과 교육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전동화 개념을 새롭게 정의하라(The New Definition e-Mobility)’를 주제로 제7회 엑스포를 오는 9월 16~19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최적의 포맷으로 진행한다.

또한, 세계적인 전기차의 흐름을 직접 만나는 전시회와 다양한 주제의 각종 국내‧외 콘퍼런스 등의 경우 글로벌 통신기업인 KT의 최첨단 통신망 5G 기반으로 사이버 전시회와 화상 콘퍼런스를 병행한다.

특히 ‘안전한 엑스포’를 위해 입장객 수 제한과 함께 철저한 방역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김대환 이사장은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차 엑스포인 국제전기차엑스포가 ‘뉴노멀 시대’에 최적화된 프로그램으로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5G엑스포’, ‘사이버엑스포’, ‘안전엑스포’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관수 대한자동차경주협회 회장은 “모터스포츠는 무한한 산업 성장 동력을 보유하고 있는 하이테크 스포츠 분야”라며,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긴밀히 협력해 전기차 산업 관련 분야의 발전을 위해 미래지향적인 협력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