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기차 전시회 ‘xEV 트렌드 코리아 2021’ 6월 9 ~ 12일 코엑스 개최

[EV NEWS = 남태화 기자] ‘xEV 트렌드 코리아 2021’이 6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4회차를 맞은 ‘xEV 트렌드 코리아(xEV TREND KOREA)’는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고 코엑스와 한국전지산업협회에서 공동 주관하는 국내 전기자동차 전시회이다.

‘xEV 트렌드 코리아’는 세계가 직면하고 있는 환경오염과 에너지 문제의 해결을 위한 지속가능한 솔루션으로 친환경 EV를 제안하고, 국내 친환경 EV 문화 활성화를 목표로 국내외 EV 신차와 트렌드, 신기술 등을 선보여 왔다.

특히, 올해는 아시아 최대 배터리 전시회인 ‘인터배터리 2021’과 동시 개최를 통해 친환경 EV 산업의 최신 정보는 물론 차세대 전지를 비롯한 캐퍼시터, 배터리 소재 및 부품, 장비, 어플리케이션 등 배터리 산업의 동향과 비전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올해 전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체계적인 방역 조치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안면인식 온도계, 비접촉식 체온계, 열화상 카메라, 에어샤워기 등 4단계 발열 체크 및 소독 절차 등 철저한 방역 활동을 통해 무엇보다 참가 업체와 관람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xEV 트렌드 코리아 2021’에는 100개사가 참여해 450개 부스 규모로 진행된다.

또한, 올 한해 전기자동차 트렌드를 주도할 EV 신차 발표를 비롯해 다양한 E-모빌리티와 자율주행, 커넥티드 서비스, AI기술 등 최신 E-모빌리티 기술 전시, 전기차 시승 체험(EV Drive), 친환경차를 주제로 한 컨퍼런스, 업계 관계자간의 네트워크 프로그램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기차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정보와 정부·지자체 보조금 상담, EV전용 금융상품 소개 등 구매 상담까지 가능한 원스톱 플랫폼 서비스를 관람객들에게 제공한다.

xEV 트렌드 코리아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xEV 트렌드 코리아 2021은 국내 친환경차 보급 확대 및 문화 활성화 기여를 목표로 관람객에게 친환경 EV 경험 기회를 다양하게 제공하고자 참가 업체들과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하고 준비 중에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무엇보다 모든 참가 업체 관계자와 관람객이 전시회를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철저한 방역 시스템 구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남은 기간 열심히 행사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코엑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