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차 이밸리포럼’ 오는 21일 제주 호텔난타 개최… 오경수 전 JPDC 사장 초청 특강

[EV NEWS = 남태화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이버 보안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성찰하고 안전한 스마트 아일랜드 제주를 구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공론의 장이 마련된다.

사단법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하고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이광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 제주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제24차 제주 스마트 e-밸리 포럼(이밸리포럼)’이 21일 오전 7시 제주 호텔난타에서 열린다.

이날 포럼은 정보통신 보안 전문가인 오경수 전 제주특별자치도 개발공사 사장이 ‘디지털 전환을 준비하는 안전한 사이버 세상-스마트 아일랜드 제주, 리스크 대응’이라는 주제의 특강 등으로 진행된다.

포럼에서 오경수 전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의 본질적 의미와 글로벌 이슈를 진단하고 고도화 되는 보안 위협에 대응하는 최근 사이버 보안의 뉴 패러다임에 대해 소개한다.

이와 함께 제주형 스마트시티로 ‘스마트 아일랜드’의 개념을 설명하고 ‘탄소없는 섬-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구축 사례를 통해 안전한 스마트 제주의 비전을 조망한다.

오 전 사장은 특히 ‘한국판 디지털 뉴딜’에 대응한 제주의 디지털 혁신 방안을 제시하고 다양한 사례들을 소개한다.

사이버 보안 전문가로 정평이 난 오 전 시장은 제주 출신으로 고려대 경영학과와 서울대와 한국과학기술원 최고경영자 과정을 수료했다.

삼성그룹 미주본사 정보총괄팀장과 에스원 정보사업총괄팀장, 시큐아이닷컴을 설립해 대표이사를 지냈다.

이후 한국정보보호학회 부회장과 롯데정보통신 대표이사, 현대정보기술 대표이사, 한국정보처리학회장, 제주특별자치도 개발공사 사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이밸리포럼은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와 제주의 카본 프리 아일랜드 구현을 위한 논의 등 산학연관 네트워크의 장으로 매월 정례적으로 개최되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 개발공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