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 포뮬러 E 2년 연속 더블 챔피언 등극… 드라이버 부문 3년 연속 챔피언 배출

[EV ENWS = 남태화 기자] DS 오토모빌(DS)의 전기차 레이싱팀 ‘DS 테치타’가 ‘FIA 포뮬러 E 챔피언십(포뮬러 E)’에서 2년 연속 더블 챔피언에 등극했다.

DS 테치타는 현지시간으로 13일 독일 베를린에서 막을 내린 ‘2019-20 ABB 포뮬러 E’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더블 챔피언에 등극했다.

이로서 DS 테치타는 팀 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챔피언을 차지했으며,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는 3년 연속 챔피언을 배출하는 팀이 됐다.

DS 테치타는 이번 시즌에 디펜딩 챔피언 장 에릭 베르뉴와 안토니오 펠릭스 다코스타를 내세워 2년 연속 챔피언 타이틀 획득에 도전, 통산 4승 포함 9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며 누적 점수 244점을 획득해 종합 2위와 77점의 큰 점수차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또한,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는 다 코스타가 우승 3회 포함 6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며 누적 점수 158점을 획득, 종합 2위와 71점의 큰 점수차로 데뷔 첫 챔피언에 등극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디펜딩 챔피언 베르뉴는 우승 1회 포함해 3회 포디움 피니쉬를 기록하며 누적 점수 86점으로 종합 2위보다 1점 뒤져 종합 3위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DS 테치타는 다 코스타, 베르뉴와 함께 월드 챔피언십으로 격상하는 다음 시즌에도 타이틀 사수와 함께 3년 연속 더블 챔피언 타이틀 도전에 나설 계획이다.

DS 오토모빌 CEO 베아트리스 푸쉐는 “PSA 그룹의 전동화를 이끄는 DS는 브랜드가 창립된 2015년부터 포뮬러E 챔피언십에 참여함으로써 관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며, “뛰어난 전동화 기술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챔피언 타이틀을 지켜낸 DS 테치타와 최고 수준의 경주차 ‘DS E-텐스 FE20’을 디자인한 DS 퍼포먼스팀에게 진심으로 축하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DS는 전기 모터, 배터리, 전력 모니터, 소프트웨어 매니지먼트 시스템 등 포뮬러 E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경험을 전기차 라인업인 ‘E-텐스’에 반영해 고효율, 고성능과 아름다운 디자인이 어우러진 프리미엄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또한, PHEV 모델 ‘DS 7 크로스백 E-텐스’와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를 시작으로 PHEV 모델 ‘DS 9 E-텐스’가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2025년부터는 전동화 모델만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국내에서는 현재 프리미엄 콤팩트 순수전기 SUV ‘DS 3 크로스백 E-텐스’의 사전계약을 진행하고 있으며, 9월 중 출시 예정이다.

사진제공=한불모터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