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미션 R’ 기술력 테스트 위한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 공개… 굿우드 페스티벌서 일반 대중 첫 공개

[EV NEWS = 남태화 기자] 포르쉐 AG가 커스토머 모터스포츠를 위한 순수 전기 GT 레이싱카의 비전을 제시하는 ‘미션 R’의 기술력 테스트를 위해 개발한 혁신적인 전기 드라이브 콘셉트카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는 세계 레이스 트랙 위에서 그 잠재력을 입증해 나갈 전망이다.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의 섀시를 사용하는 사륜구동 모델인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는 ‘IAA 모빌리티 2021’에서 공개된 ‘미션 R’ 콘셉트카의 전기 모터 및 배터리 기술을 도입, 예선 모드 최고 출력은 1000마력 이상을 발휘한다.

특히, 레이싱 시뮬레이션에서 카레라 컵 레이스와 동일한 시간인 30분 동안 안정적으로 612 마력을 발휘하며, 랩타임과 최고속도 면에서 현행 992 세대 ‘911 GT3 컵’의 성능과 비슷하다.

마티아스 숄츠 GT 레이싱카 프로젝트 매니저는 “미션 R은 미래에도 지속 가능한 포르쉐 커스토머 모터 레이싱의 비전을 제시한다”며,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는 이 비전을 레이스 트랙 위에서 인상적으로 입증하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포르쉐는 판매된 신차의 전체 밸류 체인 및 라이프 사이클에 걸쳐 이산화탄소 중립을 목표로 하며, 2030년까지 포르쉐 제품 중 순수 전기 드라이브를 탑재한 모델은 80% 이상이 될 예정이다.

‘미션 R’과 마찬가지로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의 순수 전기 드라이브는 프런트 및 리어 액슬의 PSM 모터를 탑재하며, 최고출력 1,088마력을 발휘한다.

포르쉐가 개발한 e-모터 및 배터리 팩의 직접적인 오일 쿨링은 열로 인한 디레이팅(derating)을 방지한다.

GT4 e퍼포먼스 프로젝트 매니저 비에른 푀르스터는 “오일 쿨링의 통합은 콘셉트 차량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다”며, “개발 팀은 공기역학 및 열역학 분야 전문가들과 고전압 및 차체 전문가들과 함께 열 디레이팅이 없는 덕분에 처음으로 배터리 셀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아키텍처를 만들었으며, 레이싱 모드 출력은 30분 동안 일정하게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900볼트 기술 덕분에 최대 충전 용량(SoC)에서 배터리를 5%에서 80%까지 충전하는데 단 15분이면 충분하다.

스타일 포르쉐의 팀은 디자이너 그랜트 라슨을 주도로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의 형태를 고안,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보다 14cm 정도 넓고, 약 6,000개의 부품으로 설계되었다.

차체에는 천연 섬유 복합 소재가 사용되며, 양산 시 비슷한 합성 소재보다 더 적은 배출량을 생성한다. 재생된 탄소 섬유는 테스트 목적으로도 사용된다.

‘718 카이맨 GT4 클럽스포츠’와 비교했을 때 플레어 펜더는 미쉐린 18인치 레이싱 타이어를 위한 넓은 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타이어는 재생 가능한 소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포르쉐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는 6월 23일부터 26일까지 영국 남부에서 열리는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또한, 해당 모터스포츠 페스티벌 기간 중 진행되는 약 1.9km의 힐 클라임 이벤트에 참가하며, 이후 8월 20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포르쉐 공장의 20주년을 기념해 선보일 예정이다. 라이프치히 공장은 세계적인 서킷의 유명 구간을 적용한 3.7km의 서킷을 자랑한다.

2대의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 데모 차량은 2023년 초 북미로 향하기 전에 다양한 유럽 국가를 먼저 방문할 예정이며, 해당 월드 투어는 2024년 중반까지 순수 전기 레이싱 카의 투어가 진행되는 아시아 태평양에서 막을 내린다.

특히, ‘레이스 투 제로’ 프로젝트의 지속가능성 전략에 따라 운송 역시 선박, 기차, 트럭을 통해 최적화된다.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 프로젝트 세일즈 매니저 올리버 슈바브는 “‘718 카이맨 GT4 e퍼포먼스’는 전기로 구동되는 레이스카로 포르쉐 커스토머 레이싱의 길을 개척한다”며, “글로벌 파트너들에게 가장 먼저 공개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이버, 팀, 주최자, 당국 및 기타 관계자와 함께 미래의 포르쉐 레이싱 포맷에 대한 아이디어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포르쉐코리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