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이오닉 5, 독일 아우토 자이퉁 ‘전기차 비교평가’ 종합 1위

[EV NEWS = 남태화 기자] 현대 아이오닉 5가 최근 독일 자동차 전문 매거진 ‘아우토 자이퉁’이 진행한 5개 SUV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 가장 경쟁력 있는 자동차로 선정됐다.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은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의 3대 자동차 전문지 중 하나로 독일뿐만 아니라 유럽 소비자에게 높은 신뢰를 받고 있으며, 자동차 구매시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고 있다.

‘아우토 자이퉁’ 최근호에 게재된 비교 평가는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현대 아이오닉 5, 기아 EV6, 폴스타2, 테슬라 모델Y, 메르세데스-벤츠 EQB 5개 모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바디(body), 주행 컴포트(driving comfort), 파워트레인(powertrain), 주행 다이내믹(driving dynamic), 친환경·경제성(environment·cost) 5가지 평가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아이오닉 5는 다섯 가지 평가 항목 중 주행 컴포트 부문 1위, 주행 다이내믹과 친환경·경제성 부문 2위 등 총점 3,222점을 획득, 기아 EV6(3,178점), 폴스타2(3,164점), 테슬라 모델Y(3,157점)를 제치고 종합적인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주행 컴포트 부문에서 인체공학, 체감소음, 실내소음 계측치, 전석 시트 컴포트, 후석 시트 컴포트 등 8개 세부 항목 중 5개 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또한, 주행 다이내믹 부문에서는 주행 안정성, 트랙션 항목에서 비교차종을 뛰어넘는 평가점수를 받았으며, 친환경·경제성 부문에서도 장비, 보증 등 좋은 점수를 받아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아우토 자이퉁’ 관계자는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되어 전체적인 조화를 보여준다”며, “그중에서도 주행 안정성과 경제성은 최고 수준이며, 운전하는 재미까지도 제공해 탑 클래스들이 포진해 있는 SUV 전기차 분야에서 정상에 올랐다”고 평가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