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EVE-한라대, ‘e-모빌리티 산업 발전과 인력 양성 위한 MOU’ 체결

[EV NEWS = 남태화 기자] 사단법인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이사장 김대환, IEVE)와 원주 한라대학교(총장 김응권, 한라대)가 ‘e-모빌리티 산업 발전과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26일 한라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IEVE 김대환 이사장과 한라대 김응권 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IEVE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e-모빌리티 산업 발전 및 융·복합형 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e-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지원 및 협력을 비롯해 e-모빌리티 분야 맞춤형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한라대는 1995년 고(故) 정인영 한라그룹 명예회장이 고급기술인력 양성을 통한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해 설립했다.

최근에는 ‘VISION 2025+’와 종합발전계획(버전 2.0)을 수립해 학생성공과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대학상 정립을 통해 대한민국 중부권을 대표하는 지역중심대학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스마트모빌리티공학부(기계자동차공학부)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2020산업계 관점 대학평가’에서 기계(자동차) 분야 최우수학과에 선정되는 등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미래 자동차와 지능로봇, 신소재공학, 기계공학 트랙 등으로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IEVE는 ‘전기차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는 순수 전기차 엑스포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2021년 5월 4일부터 7일까지 ‘제8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 엑스포는 지난해 7회에 이어 ‘버추얼 전시회’를 비롯해 온·오프라인 전시회와 다양한 주제의 컨퍼런스, B2B, 시승 및 체험 등의 프로그램이 대면과 비대면 방식 병행으로 진행된다.

김응천 총장은 “앞으로 엑스포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함께 스마트 e-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선도할 융‧복합 인재를 양성하는 데 양 기관의 협력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환 이사장은 “한라대가 특화하고 있는 미래지향적인 스마트 e-모빌리티 산업 인재 양성은 국내외적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며, “향후 미래차 산업 발전을 위해 양 기관이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