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현대차, ‘2020 코나 일렉트릭’ 국내 공식 출시… 1회 충전 406km 주행 가능

[EV NEWS = 남태화 기자] 현대자동차는 6일 다양한 고객 선호 편의사양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인 ‘2020 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들어갔다.

현대자동차는 ‘2020 코나 일렉트릭’에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전 트림 기본 적용해 기존보다 더욱 넓고 선명한 화면으로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며,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이 새롭게 추가돼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2020 코나 일렉트릭에 장착된 내비게이션 화면을 활용한 분할 화면 기능은 날씨,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고객 사용성을 대폭 증대시켰으며, 급·완속 충전기 현황 및 예약 충전, 예약 공조, 주행 가능 거리 표시 등 전기차만의 특화 기능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2020 코나 일렉트릭에 공기 청정 모드를 신규 적용하고 마이크로 에어필터를 장착해 미세먼지를 걸러 주는 등 차량 내부 공기질 개선에 힘썼으며, 고객 선호 사양인 2열 열선시트를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게 해 뒷자리 고객의 편의성도 높였다.

‘2020 코나 일렉트릭’의 국내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와 교육세 감면 등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모던 4690만원, 프리미엄 4890만원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해 국내에서 13,587대가 판매돼 2년 연속 국내 최고 베스트셀링 전기차에 올랐다”며, “1회 충전으로 406km 주행 가능한 동급 최대 수준 항속거리를 보유했고 고객 선호 편의 사양을 보강해 고객 만족도가 크게 높아 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코나 일렉트릭은 뛰어난 상품성으로 ‘2019 북미 올해의 SUV’를 수상했으며, 2019 워즈오토 세계 10대 엔진, 2019 어니스트 존 어워드 베스트 EV 부문 선정 등 국내외 고객들에게 상품성을 인정받으며 베스트셀링 전기차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