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순수 전기차 ‘신형 e-208 & e-2008 SUV’ 사전 계약 실시

[EV NEWS = 남태화 기자] 푸조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대표 송승철)가 7월 1일부터 푸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형 e-208’과 ‘신형 e-2008 SUV’의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

푸조 208과 2008은 2012년과 2013년 글로벌 출시 이후 전 세계에 295만대 이상 판매되며 콤팩트 해치백과 SUV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세그먼트 리더들이다.

각각 7년과 6년 만에 완전 변경 모델로 거듭나며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신형 e-208과 e-2008 SUV는 푸조가 한국 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100% 순수 전기차이기도 하다.

푸조는 전기차 특유의 친환경성과 경제성 외에도 기존 전기차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주행의 즐거움과 스타일리시한 내·외부 디자인, 합리적인 가격까지 두루 갖춘 전기차 2종을 동시에 선보이는 공격적인 행보를 통해 국내 수입 전기차 시장의 대중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신형 e-208과 e-2008 SUV는 모두 알뤼르(Allure)와 GT 라인(GT Line)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국내 판매 가격은 신형 e-208의 경우 트림에 따라 4,100 ~ 4,600만원, 신형 e-2008 SUV의 경우 4,500 ~ 4,900만원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며, 트림 별 최종 가격은 국내 공식 출시 당일 공개한다.

사전 계약은 푸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하며, 선착순 100명의 고객에게 EV 커넥티트 내비게이션 무상 탑재 혜택을 제공한다.

EV 커넥티드 내비게이션은 전기차 충전소 검색을 비롯해 실시간 충전 가능 대수 정보, 배터리 상황에 따른 현재 주행 가능 반경 등 전기차에 유용한 정보 검색 및 안내 기능을 지원한다.

신형 e-208과 e-2008 SUV는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DRL)과 블랙 유광 패널에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매혹적인 리어램프,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를 포함한 혁신적인 아이-콕핏 인테리어 등을 높게 평가 받아 지난 4월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제품 디자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신형 e-208과 e-2008 SUV의 외부 디자인은 내연기관 버전과 동일하지만 차체 색상과 동일한 색상을 반영한 전기차 전용 프론트 그릴이 적용됐다.

또한, 보는 각도에 따라 녹색과 파란색으로 보이는 전기차 전용 푸조 라이언 엠블럼이 적용됐으며, e-208은 C필러 부분, e-2008 SUV는 펜더 부분에 전기차 전용 ‘E’ 모노그램을 추가해 차별화했다.

여기에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를 비롯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스탑 & 고, 차선 중앙 유지 시스템,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시스템 등 세그먼트를 초월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을 대거 적용했다.

신형 e-208과 e-2008 SUV는 모두 50kWh 배터리를 탑재해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6.5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신형 e-208은 1회 완전 충전 시 WLTP 기준 최대 340km, 환경부 기준 244km를 주행할 수 있다.

신형 e-2008 SUV는 WLTP 기준 최대 310km, 환경부 기준 237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두 모델 모두 100kW 출력의 급속 충전기 기준으로 약 80%의 배터리 충전에 걸리는 시간은 30분이 소요된다.

사진제공=한불모터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