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차 제주 스마트 이밸리 포럼’ 오는 20일 제주 호텔난타 개최… 수열에너지 주제 특강 진행

[EV NEWS = 남태화 기자]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하고 제주 스마트 이밸리 포럼 운영위원회(위원장 이광만)와 한국엔지니어연합회 제주가 공동 주관하는 ‘제27차 제주 스마트 이밸리 포럼’이 오는 20일 제주 호텔난타에서 개최된다.

이날 포럼은 제주대 현명택 교수(기계공학)의 ‘제주도의 천혜 에너지 자원인 수열에너지’라는 주제의 특강 등으로 진행된다.

현 교수는 이날 포럼에서 제주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은 풍력 등 전력 부문에 치중돼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분산형 에너지 확산 대책의 일환으로 수열에너지 활용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특히, 수열에너지를 효과적으로 이용할 경우 냉난방 열 수요에 적절히 대처할 수 있어서 제주가 지향하는 ‘탄소없는 섬 2030(CFI 2030)’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달성하는 데도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고 현 교수는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 교수에 따르면,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의 경우 전체 지역난방 열원의 44%를 수열에너지로 충당하고, 수열을 이용한 지역냉방으로 전력소비를 80%가량 절감하는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 교수는 수열에너지를 활용하는 사례로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소개하고, 롯데월드타워는 2014년 11월부터 전체 냉·난방 전력의 10%(3000RT)를 수열에너지로 공급해 에너지 사용량 35.8%, 이산화탄소 배출량 37.7%를 줄이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강원도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경남 고성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제주 온배수 수열원 활용 시설농가 냉난방 에너지 활용 사례 등을 통해 적극적인 수열 에너지 이용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지하수열 활용에 앞서 도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지하수 이용 부담금과 천공방법 등 현행 제도의 개선방안도 모색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연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후 같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은 현 교수는 1989년부터 제주대 기계공학과 교수로 재직. 교무부처장, 제주대 중소기업지원센터 소장과 창업보육센터 소장, 산학협력단 단장,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주센터 소장, 제주대 기술지주주식회사 대표이사 등을 지냈다.

한편, 제주 스마트 이밸리 포럼 실황은 20일 오전 실시간으로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 채널로 중계된다.

사진제공=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