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요타-대영채비,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위한 업무협약’ 체결

[EV NEWS = 남태화 기자] 한국토요타자동차(사장 타케무라 노부유키)가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인 대영채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전국 렉서스 공식 딜러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에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시작으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토요타자동차의 토요타와 렉서스 브랜드는 2006년 국내 첫 하이브리드 시판 모델인 ‘렉서스 RX 400h’ 발매 이래 하이브리드 전동화 모델 도입을 선도하는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해 왔다.

특히, 2020년 판매실적 기준으로 7개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판매하고 있는 렉서스는 전체 판매의 약 98%를 하이브리드가 점유하고 있으며, 6개의 하이브리드 모델과 1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판매하고 있는 토요타는 하이브리드 비중이 약 88%에 이르고 있다.

최근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한국토요타자동차는 환경부 온실가스 관리기준을 2012년부터 8년 연속 초과 달성해 왔으며, 2019년까지 526,810g·대/km의 초과 달성 실적을 기록해 친환경 자동차 회사로서 이미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사장은 “렉서스와 토요타의 하이브리드는 뛰어난 연비와 더불어, 배터리의 충전 걱정 없이 전동화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보다 현실적인 친환경 차량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축적된 하이브리드(HEV)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전동화(Electrified) 모델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토요타자동차는 3월 중으로 렉서스의 플래그십 모델 ‘신형 LS 500h’를 출시하며, 4월에는 국내 시장 최초의 미니밴 하이브리드 모델인 ‘토요타 신형 시에나 하이브리드’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내년 상반기에는 렉서스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 모델 ‘UX 300e’를 국내 시장에 전격 도입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한국토요타자동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